문화유산

사패지경계석
사패지경계석의 정보로 지정번호, 지정명칭, 지정일자, 시대, 소재지, 관리자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지정번호 지정명칭 지정일자 시대 소재지 관리자
제1호 사패지경계석 1986.4.28 성종19년(1488) 자유수호평화박물관
(평화로 2910번길 96-63)
이계홍
  • 규모 : 높이 140㎝, 폭 47∼50㎝

사패지는 국가나 왕실에 공을 세운 신하에게 왕이 임의로 특별히 하사하는 토지를 말하는데 사전(賜田) 또는 별사전(別賜田)이라고도 한다.

이 사패지 경계석(賜牌地 境界石)은 조선 초기의 무신인 어유소(魚有沼, 1434∼1489) 장군이 1488년 국왕인 성종(成宗)과 함께 어등산에 올라 사냥을 하던 중 날아가는 솔개를 쏘아 맞혀 떨어뜨리자, 어유소 장군의 뛰어난 궁술에 감탄한 성종이 어장군에게 현재의 동두천시 일대를 사패지(賜牌地)로 하사하였고 이를 기념하기 위해 문인석(文人石)을 세운 것이라고 전해온다.

이 문인석(文人石)은 맞은편 생연초등학교 후문 우측에 있던 또다른 문인석과 대좌향을 이루고 있다가 동두천시청 청사 이전 얼마후 시청내 잔디공원으로 옮겨논 후(정확한 이유와 시기는 알 길이 없다.) 자유수호평화박물관으로 이전하였으며 나머지 하나도 토지소유주의 이전 요구에 따라 2007.5.3 자유수호평화박물관으로 이전하여 현재 두개가 나란히 세워져있다. 일설에는 풍수지리설에 따라 복이 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 마을 입구 양쪽에 세웠다는 설도 전한다.

일반 문인석보다 그 규모가 작으며, 머리 부분은 한국전쟁 때 그 일부가 파손되는 등 탄흔이 역력한 이 문인석을 통해 동두천시의 과거사를 부분적으로나마 이해할 수 있다.